로고

서울시교육청, 난독・경계선 지능 학생에 '한 걸음 더 가까이’

전문지원기관 확대 2023년 42개 → 2024년 55개(난독 26, 경계선지능 29), 접근성・전문성 높여

원충만 기자 | 기사입력 2024/03/14 [12:41]

서울시교육청, 난독・경계선 지능 학생에 '한 걸음 더 가까이’

전문지원기관 확대 2023년 42개 → 2024년 55개(난독 26, 경계선지능 29), 접근성・전문성 높여

원충만 기자 | 입력 : 2024/03/14 [12:41]

▲ 서울시교육청


[뉴코리아저널=원충만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은 난독・경계선 지능 학생의 학습능력 향상 및 학교생활 적응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난독・경계선 지능 학생에게‘한 걸음 더 가까이’다가간다.

이를 위해 서울특별시교육청은 지난 2월말까지 공모절차를 통해 55개의 난독·경계선 지능 전문지원기관 선정을 마치고, 3월 15일 각 기관과 업무협약을 맺는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난독·경계선 지능 중재지원에 대한 접근성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기관 수를 전년 대비 30% 확대했고, 전문지원기관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학교로 찾아가는 서비스’도 확대할 계획이다. 2023년 협약 기관인‘서울특별시 경계선 지능인 평생교육 지원센터’와도 경계선 지능 학생들의 생애주기별 지원 방안 모색을 위해 협력 관계를 돈독히 이어갈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년부터 전국 최초로 ‘난독·경계선 지능 전담팀’을 운영해 왔으며, 지난해까지 초·중·고 학생 3,399명(난독 1896, 경계선 지능 1,503)을 중재지원 했다.

각 학교는 신학년 3월 한 달 동안 다층적 진단활동을 실시하고, 학습지원대상 학생 중 난독증 또는 경계선 지능이 의심되면 교육지원청 내 서울지역학습도움센터로 심층 진단을 요청할 수 있다. 서울지역학습도움센터로 연계된 학생은 모두 심층진단을 받게 되고, 진단결과에 따라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개별 맞춤식 전문적 지원을 받게 된다.

교육청은 난독·경계선 지능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의 지원 수요를 파악하여 신속한 진단과 지원이 이루어지도록 매칭 및 학생 성장을 관리하며, 전문지원기관은 교육청이 의뢰한 난독·경계선 지능 학생 대상 심층 진단, 학생 맞춤형 중재 지원, 학부모 및 교사 상담을 제공하고, 교육청과 전문지원기관은 학생 지원 사례 공유, 효과적인 지원 체계 구축 방안을 공동으로 모색한다.

중재지원 프로그램은 개별 학생의 교육적 필요에 따라 맞춤형으로 적용된다.

난독의 경우, 해독과 읽기 유창성 향상을 목표로 해독, 읽기 유창성, 읽기 이해력 향상 등의 프로그램이 학생의 수준에 맞게 제공된다.

경계선지능의 경우, 기초학습능력과 사회성 향상을 목표로 주의집중, 사고력향상, 사회성 발달 등의 기초 인지학습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조희연 교육감은 “지원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난독과 경계선 지능으로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오롯이’성장할 수 있도록 밑거름이 되어 주는 것이 공교육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올해 지방교육재정의 감소로 재정 여건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난독·경계선지능 학생의 성장을 적기에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의 파급력은 확인취재에 있다. 실력과 성과로 평가하는 인물, 출입처의 굵직한 뉴스와 무관하지 않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