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닭강정' 오승윤, 찌질 전남편에서 충격 반전남으로 파격 변신...소름 연기력!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4/03/19 [12:00]

'닭강정' 오승윤, 찌질 전남편에서 충격 반전남으로 파격 변신...소름 연기력!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4/03/19 [12:00]

▲ 사진=넷플릭스 드라마 ‘닭강정’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글로벌 OTT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화제의 신작 드라마 ‘닭강정’에서 배우 오승윤이 또 한번 파격 변신했다.

이 작품에서 ‘쪼깐이’ 역으로 캐스팅된 오승윤은 전작의 ‘나쁜 남자’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다정하고 어수룩한 감초 역할을 새로 입었다. 그러나 그는 믿었던 상대에게 배신당하자 냉정한 ‘복수귀’의 모습이 되어 반전미를 선사했다.

티앤아이컬쳐스 소속 배우 오승윤은 지난 15일 넷플릭스에 공개된 동명의 웹툰 원작 드라마 ‘닭강정(연출 이병헌)’에 조선시대 당대의 영재 정효봉(문상훈 분)과 호형호제하며 살뜰히 보살피는 ‘쪼깐이’ 역으로 등장했다.

어수룩하지만 다정한 그였지만 믿었던 정효봉에게 배신당하자, 냉정하게 복수를 마치는 살벌한 연기로 존재감을 여실히 드러냈다.

나뭇가지를 줍기 위해 들어간 숲에서 외계인이 사람으로 변하는 의문의 기계를 목격한 정효봉은 ‘사람으로 살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자며 쪼깐을 설득했다. 결국 쪼깐은 찌글이(김명준 분)와 함께 양반 한량(조현재 분)을 한밤중에 납치했다.

정효봉이 기계를 이용해 양반으로 둔갑하자, 쪼깐은 “진짜였냐”며 말까지 더듬을 정도로 화들짝 놀라면서도 “좋은 일에 쓸테니 잠시 기계에 들어가 달라”며 한량을 설득한다.

하지만 한량은 사람이 아닌 돌로 변신했고, 이에 쪼깐은 말문이 막힌 채 정효봉의 검은 속내를 목도했다. 정효봉은 뻔뻔스럽게 한량의 탈을 쓰고 자신의 조력자인 쪼깐과 찌글을 한량을 찾으러 나온 머슴들에게 명령해 해치웠다.

그러나 죽은 줄 알았던 쪼깐은 밤 중에 숲속을 헤매는 정효봉을 기어코 찾아냈다. 겁먹은 채 기어가는 정효봉을 보며 쪼깐은 “찌글이 아범은 죽고, 나도 죽는 줄 알았는데...이게 억울해서 그런가...흙 속에서도 숨이 안 넘어 가더라...”며 단칼에 목을 베어버려 반전을 선사했다.

초반의 다정함은 온데간데없이 복수심만 남아 차가운 눈빛으로 “세상 바꿔 준다며”라고 분노를 드러내는 오승윤의 ‘쪼깐이’는 생생한 연기로 소름 돋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마침내 복수를 마친 쪼깐이는 “나도 이제 쉬어야겠다”며 공허하게 자신의 목을 베어버려 충격을 선사했다.

오승윤은 드라마 초반의 다정한 모습과 180도 달라진 차가운 ‘복수귀’의 모습으로 그간 탄탄한 필모로 쌓아온 탁월한 연기력을 입증, 자칫하면 몰입감이 깨질 수 있는 판타지 장르에 설득력을 더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넷플릭스 드라마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 분)을 되돌리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 분)과 그녀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 분)의 신계(鷄)념 코믹 미스터리 추적극이다. 지난 15일 글로벌 OTT 넷플릭스에 10화까지 공개됐다.

한편, 배우 오승윤은 1996년 데뷔, ‘여인천하’, ‘불멸의 이순신’, ‘주몽’. ‘태왕사신기’ 등으로 탄탄한 필모를 쌓아오며 시청자들에게 꾸준히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막돼먹은 영애씨’, ‘황후의 품격’, ‘완벽한 결혼의 정석’ 등 드라마는 물론 뮤지컬까지 소화하며 장르를 가리지 않고 시청자들과 만나며 종횡무진하고 있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