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환경부, 권역형 환경보건센터 3곳 신규 추가로 지역 환경보건 기반 확충

경기, 경북, 전남에 신규 지정하여 권역형 환경보건센터 14곳으로 확대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4/03/19 [12:33]

환경부, 권역형 환경보건센터 3곳 신규 추가로 지역 환경보건 기반 확충

경기, 경북, 전남에 신규 지정하여 권역형 환경보건센터 14곳으로 확대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4/03/19 [12:33]

▲ 환경보건센터 지정‧운영 현황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환경부는 3월 20일 지자체의 환경보건 기반구축 및 정책 지원을 위해 경기도, 경상북도, 전라남도에 각각 1곳씩 총 3곳의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를 신규로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다.

신규 지정된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는 △경기도 아주대학교, △경상북도 동국대학교 와이즈(WISE) 캠퍼스, △전라남도 화순전남대학교 병원이다. 이번 지정으로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는 11곳에서 14곳으로 늘어났다.

환경부는 광역지자체(시도)의 신청을 받아 해당 지역에 대해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를 공모한 후, 평가단의 심사를 거쳐 계획의 타당성 및 사업수행 여건 등을 평가하여 신규 센터를 지정한다.

환경부는 2007년부터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건강피해의 조사‧연구와 예방‧교육을 위해 환경보건센터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지역 기반의 권역형 환경보건센터(현재 기준 14곳)와 환경보건 빅데이터 구축 등 정책지원형 환경보건센터(현재 기준 4곳)로 운영하고 있다.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는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환경보건정책 수립과 추진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환경유해인자로 인한 건강피해의 규명‧감시‧예방 및 관리를 위한 조사‧연구‧교육 및 기술개발, △역학조사 지원, △환경유해인자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의 조사‧평가 지원, △지역환경보건정책 수립 및 이행 지원 등의 역할을 한다.

또한, 지역별 환경보건 문제에 대해 지자체, 전문가, 주민이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만든다. 이 밖에 환경보건 관련 홍보 및 민감계층 대상 교육 등을 수행하여 지역사회의 환경보건 협치(거버넌스)의 중추 역할도 한다.

황계영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지역민의 실질적 환경보건 소통창구로서, 지역의 특성을 고려한 환경보건정책의 수립과 이행 지원을 위해 권역형 환경보건센터는 중요하다”라며, “새롭게 지정된 권역형 환경보건센터가 지역의 환경보건 문제를 논의하는 구심점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