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동대문구, 2024년 공동주택 종합감사 실시

공동주택 14개 단지 대상 공무원·회계사·주택관리사 합동 감사

원충만 기자 | 기사입력 2024/03/20 [08:40]

동대문구, 2024년 공동주택 종합감사 실시

공동주택 14개 단지 대상 공무원·회계사·주택관리사 합동 감사

원충만 기자 | 입력 : 2024/03/20 [08:40]

▲ 동대문구청사


[뉴코리아저널=원충만 기자] 서울 동대문구는 공동주택의 투명하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올해 연말까지 ‘공동주택 종합감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감사는 작년까지 추진했던 ‘사전지도점검’ 및 ‘실태조사’를 일원화한 것으로, 대상 기간을 기존 5년에서 6년으로 늘려 감사를 강화했다.

올해 감사 대상은 의무관리 대상 공동주택 중 실태조사 미실시 14개 단지이며, 민원발생으로 인해 감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특정감사를 별도 실시할 예정이다.

전문성을 위해 구 담당 공무원과 함께 회계사, 주택관리사가 직접 아파트 단지를 방문해 감사를 진행하며, 감사 범위는 ▲예산 및 회계 적정처리 여부 ▲장기수선계획 수립 및 장기수선충당금 사용 적정 여부 ▲공사·용역 관련 절차 준수 여부 ▲관리 전반, 관리 노동자 근무환경 점검 등이다.

종합감사 결과 공동주택관리법 등 법령 위반사항 발견 시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 예정이며, 구는 감사와 함께 ‘공동주택 관계자 집합교육’, ‘찾아가는 공동주택 맞춤형 교육’, ‘공동주택 관계자와의 소통회’를 병행 실시하여 공동주택 내 갈등 및 분쟁 예방에 힘쓰고자 한다.

이필형 동대문구청장은 “공동주택 운영이 건전하고 투명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꼼꼼하게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민원이 다양해짐에 따라 단지별 실정에 맞는 교육과 질의응답을 실시하여 공동주택 내 갈등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의 파급력은 확인취재에 있다. 실력과 성과로 평가하는 인물, 출입처의 굵직한 뉴스와 무관하지 않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