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결정(안)“수정가결”

원충만 기자 | 기사입력 2024/03/20 [12:26]

서울시,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결정(안)“수정가결”

원충만 기자 | 입력 : 2024/03/20 [12:26]

▲ 위치도 (종로구 종로3가동 174-4번지 일대)


[뉴코리아저널=원충만 기자] 서울시는 2024년 3월 19일 제1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개최하여 종로구 종로3가동 174-4번지 일대『세운재정비촉진지구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결정(안)』을 “수정가결”했다.

대상지는 지난 2006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고, 2009년 세운상가군 일대를 통합개발하는 계획을 수립했지만 2014년 재생과 보존 방향으로 계획이 변경된 이후 정비사업 추진이 저조했다. 이에 서울시는 민간 재개발을 활성화하고 낙후된 도심을 녹지생태도심으로 재창조하고자 금번 재정비촉진계획을 변경했다.

금번 수정가결된 재정비촉진계획은 지난해 10월 주민공람을 시작으로 구의회 의견청취, 공청회 등 시민 의견을 수렴하여 계획을 보완했으며, 세운상가 등 상가군을 공원화하기 위하여 주변 정비사업 시행 시 상가건물이 이전할 수 있는 토지를 기부채납 받은 후 기부채납 부지와 상가를 통합하여 개발하는 방안을 추가로 계획안에 담았다.

금번 촉진계획안이 확정됨에 따라 삼풍상가 및 PJ호텔은 도시계획시설사업으로, 인현상가는 통합재개발로 공원화가 추진된다. 나머지 상가들도 기부채납 부지와 상가를 통합 개발하는 방안 등을 통해 단계적으로 공원화될 계획이다. 서울시는 삼풍상가와 PJ호텔 부지에 대한 시설사업 추진을 위해 타당성조사 등 관련 행정절차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삼풍상가와 PJ호텔 부지에 대한 시설사업이 완료되면 해당 부지 지상에는 약 11,000㎡ 면적의 도심공원이 조성되며, 지하에는 1,500석 규모의 뮤지컬 전용 공연장이 건립되어 시민들의 여가문화거점으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세운재정비촉진계획에 따라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세운지구 내 약 13.6만㎡의 녹지를 중심으로 업무·주거·문화가 어우러진 활력 넘치는 공간으로 변화될 것이다.

현재 세운지구 내 정비사업 추진을 위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는 만큼 시는 신속하게 정비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상가군과 통합개발하는 정비구역은 용도지역 상향 등 인센티브와 함께 필요시 공공에서 직접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등 다양한 지원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기사의 파급력은 확인취재에 있다. 실력과 성과로 평가하는 인물, 출입처의 굵직한 뉴스와 무관하지 않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