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괴물' 공식 기자회견 개최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배우 쿠로카와 소야, 히이라기 히나타가 참석

김병철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입력 2023/10/09 [19:48]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괴물' 공식 기자회견 개최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배우 쿠로카와 소야, 히이라기 히나타가 참석

김병철 대구취재본부장 | 입력 : 2023/10/09 [19:48]

 

▲ 영화 괴물 감독과 배우

 

▲ 기자와 고레에다 하로카즈 감독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인 지난 7일 부산 해운대구 KNN타워 KNN시어터에서 영화 '괴물'의 공식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는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배우 쿠로카와 소야, 히이라기 히나타가 참석했다.' 괴물'은 아들의 행동이 이상해진 것을 알고 진실을 알고자 파헤치는 엄마의 이야기가 담겨 있는 작품이다. 영화 '아무도 모른다', '어느 가족', '바닷마을 다이어리' 등을 연출했던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괴물'의 연출을 맡았다. 각본은 사카모토 유지, 음악은 고 류이치 사카모토가 맡았다. 배우 쿠로카와 소야는 미나토 역을, 배우 히이라기 히나타는 요기 역을 연기한바 있다.

 

이날 현장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연기에 대해 어떤 식으로 이야기를 주고 받았냐고 묻자 히이라기 히나타는 "어떻게 연기를 해야지라는 생각보다는, 오히려 이 인물과 역할은 어떤 사람인가를 깊이 생각했다. 감독님께서는 자유롭게 할 수 있게 그런 분위기를 만들어주셨다"라고 전했다.

 

영화 '괴물'은 미나타의 엄마, 호리 선생, 미나타의 3가지 시점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쿠로카와 소야는 완성된 영화를 보고 느낀 점에 대해 히이라기 히나타는 "시점이 바뀌면 이야기가 달라질 수 있구나를 느꼈다. 호리 선생과 미나타의 엄마의 보는 시각에 따라 사람의 마음이 달라질 수 있구나를 깨닫게 된 경험이었다. 사람들은 착각을 할 수도 있는데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면 다르게 느낄 수 있구나를 생각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괴물' 공식 기자회견 개최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