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10년 맞은 '바이오블리츠 서울', 서울생물다양성탐사에 참여해보세요

다양한 전시·체험부스 운영 및 전문가가 들려주는 생물다양성 이야기에는 누구나 참가 가능

박재만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1:57]

10년 맞은 '바이오블리츠 서울', 서울생물다양성탐사에 참여해보세요

다양한 전시·체험부스 운영 및 전문가가 들려주는 생물다양성 이야기에는 누구나 참가 가능

박재만 대표기자 | 입력 : 2024/05/09 [11:57]

▲ ‘2024 바이오블리츠 서울’ 포스터


[뉴코리아저널=박재만 대표기자] 서울시는 어느덧 10년째를 맞이하는 ‘바이오블리츠 서울’을 6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간 구로구 천왕산과 푸른수목원에서 진행하고 생물종 탐사에 참여할 200명을 5월 10일 13시부터 선착순 모집한다고 밝혔다.

바이오블리츠란 생물을 뜻하는 Bio와 대공습을 뜻하는 Blitz의 합성어로 생물 전문가와 일반인이 정해진 시간 동안 주어진 장소에서 최대한 많은 생물종을 찾아 목록으로 만드는 행사로서 1996년 미국 워싱턴 DC에서 시작되어 호주, 캐나다, 영국 등 세계 각지의 국립공원 등으로 확대됐다.

서울시는 2014년에 국립수목원과 공동 주관한 ‘바이오블리츠 코리아’ 개최를 계기로 2015년에는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바이오블리츠 서울’을 개최하기 시작하여 올해 10년째를 맞이했다.

올해 행사는 푸른수목원과 천왕산에서 항동저수지, 천왕근린공원항골지구를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공적 환경과 자연적 환경이 어우러진 장소 특성상 참가자의 흥미를 높이고 다양한 생물종을 만나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장소는 그간 개최지 중에 남서쪽 지역이 없어 10년을 맞아 서울의 다양한 지역 탐사를 위해 정해졌으며, 베이스캠프는 푸른수목원 잔디마당이 될 예정이다.

푸른수목원은 2018년 서울시 제1호 공립수목원으로 지정됐으며, 식물유전자원 수집과 전시·보존으로 생물종다양성 증진을 수행하고 있고, 항동저수지 등 20개의 주제정원에서는 다양한 식물을 만날 수 있다.

천왕산의 천왕근린공원항골지구는 도시 소생물 서식공간 복원 및 생태네트워크 구축사업으로 생태습지, 소규모 생물서식 공간 등이 조성됐다.

‘2024. 바이오블리츠 서울’은 ▲찾아보기, ▲나눠보기, ▲생물다양성 한마당으로 구성된다.

먼저 ‘찾아보기’는 이 행사의 핵심으로, 전문가와 사전에 참여를 희망한 시민이 탐사대를 이루어 생물종을 탐사하는 ‘조사 프로그램’과 전문가의 안내에 따라 분류군별 탐사지의 서식생물을 체험하고 교육받는 ‘교육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특히 평소 탐사하기 힘든 야간 곤충탐사와 새벽 조류탐사 프로그램도 구성되어 있다.

조사 프로그램은 생물다양성에 관심이 많은 중학생 연령 이상 60명을 ‘서울 생물다양성 탐사대’로 선발하며 생물 분류 전문가 1인당 탐사대 4~5명이 동행하며 생물종 탐사결과를 기록한다.

교육 프로그램은 초등학생 이상의 시민 약 140명이 10개 조로 나누어 총 6개 분류군(식물, 곤충, 양서파충류, 저서성대형무척추동물, 조류, 균류) 중 이틀간 총 4개 분류군에 참가하며, 생물 전문가의 안내에 따라 탐사지에 서식하는 생물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갖는다.

‘나눠보기’는 푸른수목원·천왕산의 생태적 가치, 바이오블리츠를 통해 발견한 생물종의 특성 등을 주제로 시민과 전문가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전문가의 강연과 생물종 연구에 대한 대담, 생물다양성 관련 퀴즈 등으로 지식을 나눠보는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행사 마지막 날인 이틀째에는 1박2일동안 찾은 생물종 수 계수를 완료하고 이를 발표 후 참가자에게 탐사증을 수여한다.

‘생물다양성 한마당’은 사전에 신청하지 않은 시민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시·체험 프로그램으로 조류, 민물고기, 식물 등 생물다양성과 관련된 주제로 부스가 구성될 예정이다.

이수연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우리 주위의 다양한 생물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여줄 바이오블리츠 서울이 올해로 10년이 되어 더욱 뜻깊다”며, “생물다양성은 생태계의 안정과 균형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로,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바이오블리츠를 꾸준히 개최한 만큼 앞으로도 지속하여 도심 속 자연에 시민의 관심을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정한 참 언론의식 을 바탕으로 정론직필. 촌철살인의 언론정신으로 열과 성을 다하고자 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